초대교회 홈페이지입니다
 

  

 
 
현재위치 : 부서및기관 > 바울/베드로

[관리자에게 쪽지보내기: 강전도사]


제목: 나의 이름은 남자입니다.
이름: 빨간우체통


등록일: 2010-03-09 11:50
조회수: 1892


나의 이름은 남자입니다.



나의 이름은 남자입니다.
남자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식구들이 모두 모여 기다려도
일이 있으면 늦어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아이 생일날은 기억하지 못해도
친구와 한 약속은 어김없이 지켜야
의리 있는 사나이인 줄 알았습니다.


가정의 소소한 즐거움보다는
직장과 조직에서의 성공이
더 위대한 줄 알았습니다.


남자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그래야 진짜 남자인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이제 보니 나의 이름은 아버지였습니다.
자녀들이 애타게 기다리는 아버지였습니다.
머리 한 번 쓰다듬어 주길…
다정한 말 한번 건네주길 바라는 아버지였습니다.


나의 이름은 남편이었습니다.
퇴근하면 곧장 돌아와
든든히 자리를 지켜주길 바라는 남편이었습니다.
아내가 정성 들여 만든 반찬을 함께 먹어주고
바깥에서 있었던 일을 소근소근 이야기 하며
언제나 친구같이 다정하게 있어주길 바라는 남편이었습니다.
    

나의 고운 아내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바로 그 남편이었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어느 전업주부의 외침
▽ 다음글: 아내를 안아주세요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